쩨쩨한 로맨스, 앙증맞은 '성인만화' 전편을 보다

올곧게 자라 공부도 잘 했던 이 남자는 돌아가신 아버지를 잇는 유명한 만화작가가 되겠다고 마음을 먹었습니다. 캐릭터를 그리는 솜씨는 훌륭한데 어째~ 상상력은 고리타분하고 재미가 없네요. 딱딱해서 이걸 만화로 보느니 차라리 다큐멘터리를 본다고 말하는 게 나을 지경입니다. 기막힌 스토리 작가만 만나면 금상첨화인데 말입니다. 

 

그런데 이런 우연이 있나요? 성인만화 공모전을 계기로 거짓말도 잘 포장하는 말빨 센 한 여자를 만나게 됐지요. 상상력 하나는 끝내주는데... 상상력 만큼 허무맹랑하고 독특한 여자입니다. 모르는 남자에게 첫 대면 자리부터 집에서 하는 그대로를 보여주는 이런 여자도 없을 겁니다. 그래서 서른이 되도록 남자가 없었나 봅니다.

 

mans_1.gif

 

<쩨쩨한 로맨스>는 고리타분한 한 남자와 허무맹랑한 한 여자의 연애담을 다룬 그저 그런 연애 스토리인 줄 알았습니다. 대부분의 로맨스 영화들이 뻔한 캐릭터와 스토리, 간간히 야한 장면을 섞어 만드는 게 일반적이니깐요. 연말연시 커플들을 겨냥하기 딱 좋지요.

 

그런데 19금 답게 야한 장면 적당히 넣어가면서 웃음이 끊이질 않는 로맨스 영화는 처음입니다. 정말 달달한 로맨스를 가미한 성인 만화 전편을 보고 나온 듯 했습니다. 처음 시작하는 커플에게는 연애 교과서로, 2~3년차 된 커플에게는 서로를 더욱 끈끈하게, 5~10년 된 커플이나 부부에게는 공감 100배하면서 볼 수 있는 편견 타파 로맨스였던 것입니다. 

 

mans_3.gif

 

그리고 극 중 정배의 만화 캐릭터로 보는 이야기도 재미납니다. 한마디로 좋다, 나쁘다... 구차한 평 하고 싶지 않은 영화입니다. 

 

mans_2.gif

 

내 연인과 <쩨쩨한 로맨스>를 재미있게 보려면?

첫째, 소문 믿고 그냥 가세요.

둘째, 그깟 9000원~ 아끼지말고 영화관 가서 보세요.

셋째, 이선균과 최강희는 잊어버리세요. 정배와 다림만 기억하세요.^^   

 

보고 나오면 이렇게 된다??

첫째, 남자는 여자를, 여자는 남자의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됩니다.

둘째, 그렇게 멋지다는 이선균! 그저 그렇다고 생각했는데 진짜 반하고 나옵니다. (여자의 경우)

셋째, 4차원인 줄만 알았던 최강희! 정말 여자가 봐도 귀엽고 앙증 맞습니다. (남자, 여자 공통)

넷째, 이런 꿍짝 맞는 연애가 하고 싶어집니다. 

다섯째, 정배와 다림이 만든 만화... 진짜로 보고 싶습니다. (얼마나 재미있는지 확인하고 싶다고 할까나요?)

 

제 감상평이 아주아주 많이 들어갔지만 직접 눈으로 확인하시면 소문의 진실을 아실 거예요.^^


덧글

댓글 입력 영역